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3-05-26 11:21
[성명서]대전시는 관사촌의 민간매각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고 그 활용방안을 시민들에게 공개하라
 글쓴이 : 문화연대
조회 : 1,229  
대전시는 관사촌의 민간매각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고

그 활용방안을 시민들에게 공개하라

      대전문화연대는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관사촌의 민간매각을 반대하고 대전시에 ‘시민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을 촉구하는 성명을 낸 바 있다. 국가등록문화재와 대전시 지정 문화재 자료를 포함한 관사촌이 공개경쟁 입찰방식으로 민간 매각 절차의 대상이 되었다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대전시와 충남도의 협의를 통해 관사촌을 대전 시민의 것으로 돌려주기를 요청했다.

    이미 많은 지자체에서 각 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축제와 관광테마들을 만들어 내고 있고, 그러한 기획과 시설투자에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에서 볼 때 관사촌은 대전의 원도심, 테미공원, 보문산성까지 관광벨트화 할 수 있는 주요한 문화 자원이자 컨텐츠이다. 단순히 근대 건축물의 보존에만 한정지어질 것이 아니라, 전국 유일의 군집을 이루고 있는 관사건물 단지라는 장소성과 역사성을 강화해 특화된 관광 테마로 활용이 가능한 자원인 것이다. 그러한 관사촌의 보존과 활용은 ‘선의를 가진 민간 소유자’의 몫이 아니라 창조경제와 원도심 활성화의 중심에 있는 대전시가 책임지고 이끌어야 한다.

    만약 민간 매각으로 관사촌이 분할될 경우, 관사촌이 가진 특유의 군집은 해체될 것이고, 등록문화재만이 개별적으로 남아 그 고유한 가치를 떨어뜨리게 될 것이다. 구)산업은행 대전지점의 민간 매각, 뾰족집 무단 철거로 인한 문화재 훼손들의 사례에서 본 바와 같이 민간매각 논란에 대한 대전 시민들의 우려는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대전시는 관사촌의 활용 방안을 공론의 장으로 확대하여,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하여야 한다. 거듭되는 문화재 유실을 막고, 관사촌이 ‘시민들의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대전시의 확고한 의지와 결단이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대전시는 이에 대한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우리는 이렇게 요구한다.

1. 대전시는 충남도의 관사촌 민간 매각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조속한 시일 내에 밝혀,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라.


2. 대전시는 관사촌의 매입 및 활용 방안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고, 문화시민단체와 공개적인 논의를 시작하라.


2013년 5월 24일

 
대전문화연대, 한밭문화마당,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