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5-02-27 18:13
[성명서] 2015. 2. 25일자 대전시 발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관련,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을 재검토하라
 글쓴이 : 홈피지기
조회 : 1,105  
   성명서1 (요약본).hwp (69.0K) [23] DATE : 2015-02-27 18:13:43
2015. 2. 25일자 대전시 발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관련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을 재검토하라.


대전시는 2015. 2. 25일자로 대전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구상을 언론을 통하여 발표하였다. 그 내용 중 문화재생 부분을 살펴보면, 옛 충남도청사의 활용과 관사촌에 대한 적극적인 매입 의사 및 예술촌화, 차 없는 거리 조성, 옛 도청 뒷길의 예술거리 조성 등 다양한 구상을 담고 있다. 문화예술을 통한 원도심 도시재생의 기본방침은 상당부분 공감하며, 환영하는 바이다.

그러나 충남도청사 활용에 대해서는 유독 소극적인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음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그동안 시민단체에서는 충남도청사에 대해 대전시가 주도하고 시민들이 중심이 된 문화공간으로의 활용방안을 제시해왔다. 도청도경 공간을 포함하여 대전의 문화예술인들과 지역 19개 대학의 문화예술 관련 구성원들이 작품 생산의 공간으로 사용하고, 일반 시민들도 다양한 형태의 작품생산 및 참여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우선 변모시킨 후 그 성과 위에서 중앙 정부에 필요한 지원을 강구하자는 것이다.

대전시는 기존에 도청 활용방안들이 중앙 정부 등 외부의 돈과 사람에 의존하는 것 때문에 모두 실패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한국예술종합대학 중부캠퍼스 유치만을 꿈꾸고 있는 듯 보인다. 그마저도 도경부지를 제외한 도청공간만을 상정하고 있는데, 도경부지가 포함되지 않은 채 도청 공간만으로 문화공간을 구축한다면 행정 공간 특히 권력적 함의가 강한 중부경찰서를 도경 공간에 온존시키는 것이어서 문화공간의 특성상 일체로 구성되어야 할 활용계획을 매우 훼손시키는 결과가 될 것이다.

대전문화연대는 이번 대전시의 발표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

1. 우리는 옛 충남도청과 도경부지 모두를 포함하여 시민 중심의 문화공간이 조성되길 바라며, 대전시는 시민대학과 사무 공간 등의 단기적인 활용 대신 도청도경부지의 문화공간화사업을 우선 추진하여야 한다.

2. 발표에 따르면 대전시는 올해 시 예산을 투입하여 관사촌 매입 및 중소기업청과 연계한 근대문화예술특구 지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전시의 한정된 예산으로 오랜 숙원인 관사촌을 매입한다는 것은 우선 환영할 일이지만, 대전시 발표안대로 도청사 공간이 원도심 문화재생의 핵심인 점에 비추어 도청사의 시민 중심 문화공간화 사업이 관사촌 매입보다 우선이라는 점에서 재검토가 필요하다. 관사촌 매입비용을 도청사 문화공간화 사업에 우선 배치할 것을 제안한다.


2015년 2월 27일

대전문화연대 공동대표 장동환, 박은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