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8-12-03 13:47
[논평] 대전시는 문화시설 및 기관운영의 의혹을 철저히 감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라!
 글쓴이 : 홈피지기
조회 : 6  
[논평] 대전시는 문화시설 및 기관운영의 의혹을 철저히 감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라!

지난 11월 6일부터 2018년도 대전시 행정사무감사(이하 행감)가 진행되었고, 대전문화연대는 이 기간 동안 행정자치위원회의 행감 모니터링을 진행하였다. 이번 행감에서는 대전시 문화시설과 문화기관의 운영부실에 대한 행자위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특히 대전의 대표 전문공연장인 대전예술의전당 대관 특혜의혹 및 대전문화재단의 문화예술지원기금 불공정 의혹은 심히 우려되는 부분이다.

이번 행감을 통해 드러난 내용을 살펴보면, 대전예술의전당의 경우 정기 및 수시대관에서 일부 기획사 쏠림현상이 발생하고, 특히 수시대관에 있어서 내부인력만으로 심의절차가 진행되는 등 공연장 대관 방식이 투명하게 운영되지 않음으로써 특혜 의혹을 불러일으킨다는 문제가 제기되었다. 또한 예술의전당이 자체 제작하여 공연한 작품들에 대한 문제도 제기되었는데, 시민의 세금을 투입하여 목적도 불분명한 제작공연을 진행함으로써 혈세낭비라는 논란에 휩싸이게 되었다.

대전문화재단의 경우도 이번 행감을 통해 또다시 지원기금의 불공정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번 행감을 통해 드러난 문제는 문화재단이 진행한 2018년 예술지원 공모사업 중 ‘예술창작활동지원사업’에 대한 건이다. 이 사업은 기존에 문진기금이라 칭하던 것으로 올해 총 499개의 단체(개인)이 신청하고 222개의 단체(개인)가 선정된 바 있다. 이 사업은 그야말로 우리 지역 문화예술 사업의 근간이 되는 사업이라고 할 수 있다.

문화재단은 올해 이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명확한 근거 없이 자의적 판단으로 총 예산의 10%(약 9천만원)를 정책예산으로 미리 책정하여, 해당금액을 제외한 예산을 분배 및 지원한 것이 행감을 통해 드러났는데, 이는 불공정 행위로 의심될 여지가 크다. 문화예술 현장에서는 그것이야말로 화이트리스트가 아니냐는 강한 반발의 목소리마저 불거지고 있는 실정이다.

예술의전당과 문화재단은 대전의 대표 문화기관이다. 시민에게 좋은 공연을 제공해야할 예술의 전당은 그동안 내부 인사비리 문제로 고소고발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문화재단은 대표이사의 연이은 중도사퇴 이후 조직쇄신을 요구받고 있는 실정이다. 대전시민의 대표 문화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행정사무감사 이후 대전시 문화시설 및 문화기관의 무책임한 운영과 불공정성이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미 거론된 예술의 전당과 문화재단 외에 시립미술관, 시립연정국악원 등 대부분의 문화시설 및 문화기관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높다. 대전시는 이번 행감을 통해 제기된 대전시 문화시설 및 기관들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책임자 문책은 물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할 것을 촉구한다.


2018년 11월 27일



대전문화연대 공동대표 박한표, 박은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