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전을 살맛나는 문화도시로 만들자

  21세기는 ‘문화의 시대’라는 언설만 요란할 뿐, 정작 우리들의 삶 속에 문화가 제대로 향유되는지 실감하기 어렵습니다. 그동안 ‘문화’라는 구호로 주어진 것은 우리들의 생활세계와 동떨어진 채, 우리의 현실적인 욕구는 외면되어 왔습니다. 특히 지방이라는 환경이 가져다준 소외와 불평등으로 인해 지역문화는 고유한 개성을 지켜내지 못하고 획일적인 중앙문화에 종속되어왔습니다. 더욱이 문화를 정치, 경제에 부수되는 현상으로 또는 부가가치의 수단으로 밖에 인식하지 못한 기술 관료들의 비문화적 관점이 우리들의 문화 환경을 더욱 피폐하게 만들었습니다.

  그 결과 대전은,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와 역량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도시규모에 걸 맞는 문화생산이나 문화향수의 기회가 매우 빈약한 상태로 방치되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최근 양적팽창 위주로 빠르게 변화하는 대전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개발과 성장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삶의 중심은 환경과 문화가 되어야 합니다. 행정수도 이전을 계기로 문화적 특색과 자생력 있는 문화도시 대전을 만들어나가는 노력을 이제 지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시작해야할 때가 되었습니다. 대전의 문화는 다양한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하여 자신의 잠재적 역량을 발휘하여 열어나가야 합니다.

  오늘 우리는 대전문화연대를 창립합니다. 물질만능주의의 왜곡된 환경 속에서 문화의 공공성을 회복하여, 거주지와 경제적 능력에 의해 차별받지 않고 문화를 누릴 수 있는 기회를 당당하게 주장하고, 개입하고, 연대하여 문화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가야 합니다. 이를 위하여서는 대전의 도시공간을 공공의 문화공간으로 확보하여 시민들이 골고루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늘리고, 시민들의 세금이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프로그램에 제대로 쓰이는지 감시하고 목소리를 내도록 하겠습니다. 시민들의 문화적 감수성을 향상시키고 문화 활동가들을 키우기 위한 문화교육사업과 함께 지역에 뿌리박은 다양하고 새로운 문화의 역량을 북돋아 지역문화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합니다.

  문화는 우리들의 삶의 방식입니다.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찾아 일 년 반을 기다려 이제 시작하려합니다. 함께 꾸는 꿈은 실현됩니다. 대전을 살맛나는 문화도시, 문화사회로 만들기 위하여 이제는 우리들의 목소리를 힘 있게 내야할 때입니다. 우리 모두의 소중한 역사적 출범을 계기로 우리들이 자은 노력들이 모일 수 있도록 서로 격려하고 힘을 합쳐 나갑시다.


2004년 9월 9일
대전문화연대 창립회원 일동